메인메뉴

  • 서브비주얼

제목

체중의 항상성

-  생명 그 자체를 유지하는데 에너지의 70%를 사용한다.

-  하루 1시간의 운동은 기초대사량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. 

-  인간의 활동 에너지는 15~35%

-  사무실에서 일하는 현대식 라이프스타일과 원시적 수렵채취생활의 에너지 소비량은 같다.

-  라이프스타일은 다양하더라도 에너지 소비 수치는 비슷하다.

-  육체적 활동에 에너지를 더 많이 쓰면 뇌활동과 소화 등에 에너지를 덜 써서 균형을 맞춘다.

-  현대인의 비만은 활동량이 아니라 음식 섭취량이 문제다.

 

인간이 잠만 자도 배고픈 이유

-  포유류의 대사 효율은 무척 낮다.

-  하루 운동시 소비량은 음식물을 소화시킬때 필요한 에너지와 별 차이없다.

-  근육이 사용하는 에너지량은 사소한 것이다.

 

기초대사량 증가의 말장난

-  '근력운동을해야 근육이 생기고 그래야 기초대사량이 늘어 살 안찌는 몸이 된다'

-  근육이 늘어나는 것과 기초대사량의 상관관계는 알려진 것에 비해 변화 폭이 그리 크지 않다.

-  기초대사량(basal metabolic rate)은 생명과정에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량이다.

-  몸의 각 기관이 소모하는 에너지 비율 (1981년 발표된 WHO 보고서)

   뇌(Brain) 19%

   간(Liver) 27%

   근골격(Skeletal Muscle) 18%

   심장(Heart) 7%

   신장(Kidneys) 10%, 그 외 장기 (other organs) 19%

-  개개인의 편차를 감안하더라도 몸에서 근육이 소모하는 에너지는 전체의 20% 내외

-  체의 20% 밖에 안되는 상황에서 트레이닝을 통한 근육량 증가가 과연 얼마만큼의

기초대사량 상승효과를 얻을 수 있을까?

 

살을 뺀다는 것은 실제로 기초대사량이 아니라 활동대사량개념이다.

-  활동대사량은 우리가 걷고, 달리고, 기타 일상 생활을 영위하는데 사용되는 모든 

동적 활동에 소모되는 에너지량으로 같은 활동량을 가진다면 근육량이 많은 사람들이 더 높은 

활동대사량을 가진다.

-  활동대사량은 활동의 강도에 따라 당연히 높아진다.

-  운동을 일상적으로 하는 사람들은 거의 기초대사량에 육박하는 에너지를 활동대사량으로 소모한다.

-  기초대사량만을 충족시키는 열량만 섭취한다면 몸은 활동할 에너지를 어디서 얻을까?

-  활동대사량에 대한 고려 없이 기초대사량만을 고려한 식단은 명백한 오류다.

-  섭취한 음식을 소화시키고 흡수하여 온 몸으로 운반하는 과정에도 전체 신진대사량의 

약 10%를 사용한다.

 

자료참조 : 최낙언의 자료보관소

 

 

 

0

추천하기

0

반대하기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이경숙

등록일2016-05-15

조회수1,346
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밴드 공유
  • Google+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스팸방지코드 :